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올해 1분기 수산물 수출액 16.4% 증가.. 9분기 연속 상승참치·김·게 등 주요품목 대부분 수출 증가
   
▲ 참치·김·게 등 주요품목 대부분 수출 증가
[뉴스인서울]해양수산부는 올해 1분기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6.4% 증가한 5억 6천만 불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분기 수출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이며, 2016년 1분기부터 9분기 연속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로 1분기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태국을 제외한 10대 수출국에 대한 실적이 모두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수출 1위 상대국가인 일본은 올해 들어 일본 내 해조류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 미역, 톳 등의 수출이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참치, 삼치, 굴 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3% 가량 증가한 1억 6천 3백만 불을 기록했다.

중국도 자국 내 김 생산량이 회복되면서 김의 수출은 다소 감소하였으나, 게, 참치, 넙치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1분기 총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8천 6백만 불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미국, 베트남 등 주요 국가로의 수출이 증가했고, 필리핀, 에콰도르로의 수출도 크게 증가하며 수출시장 다변화 가능성을 확인했다.

품목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상위 10대 수출 품목 중 일부 품목을 제외하고 대부분 품목의 수출액이 증가했다. 다만, 전통적인 수출 효자품목이었던 오징어는 연근해산 및 원양산 어획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수출 1위 품목인 참치의 경우 태국으로의 수출은 감소하였으나, 원료용 냉동품의 수출선이 다변화되면서 일본, 필리핀, 에콰도르, 중국, 멕시코로의 수출이 급증하여 전년 동기 대비 28.4% 증가한 1억 5천 5백만 불을 기록했다.

김은 중국과 일본의 자국 생산량 회복으로 마른김 수출은 다소 감소한 반면, 세계적으로 조미김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갔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수산물 수출이 지속 증가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2분기에는 태국·말레이시아·미국 동부 등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중국·대만·일본 등에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수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인서울  newsinseoul@newsinseoul.co.kr

<저작권자 © 뉴스인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인서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