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의 모든 FTA 지원사업을 한눈에7개 부처, 13개 기관의 39개 FTA 지원사업 통합 공고
[뉴스인서울]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7개 정부부처 및 13개 유관기관의"2019년도 FTA 지원사업"을 통합 공고했다.

동 통합공고는 한·중 자유무역협정 발효를 계기로 2016년 최초 시행한 이후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이 4번째이다.

통합 공고한 지원사업은 자유무역협정 활용촉진 지원, 자유무역협정 시장진출 지원, 산업 경쟁력 강화 지원, 한·중 자유무역협정 특화사업 등 4개 분야, 39개 사업으로 구성되었으며 지원 예산은 약 5,124억 원 규모로, 이는, 2018년 공고 대비 지원예산 면에서 약 2배 정도 증가된 규모이다.

“자유무역협정 활용촉진 지원사업”은 자유무역협정 특혜관세를 적용받기 위한 요건인 ‘원산지 증명’을 위한 컨설팅, 인프라 구축과 자유무역협정 인력양성교육 등의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기 체결된 협정의 특혜관세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원산지 증명에도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유무역협정 시장진출 지원사업”은 협정 체결국을 대상으로 수출시장의 확대를 적극적으로 돕는 사업으로, 주요 사업은 수출바우처 부여, 유통망 진출, 해외 전시회 참가, 전자상거래 진출, 해외인증 획득 및 맞춤형 무역보험 제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산업 경쟁력강화 지원사업”은 무역조정자금, 축산물 브랜드 지원, 꿀 가공산업 육성, 어업 재해보험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제조·농수산업 분야의 취약기업이 무역환경 변화 등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단기 자금조달과 장기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

“한·중 자유무역협정 특화사업”은 우리 기업의 애로가 많은 중국 시장에 대해 무역기술장벽 해소, 비관세장벽 지원상담, 물류체계 등을 지원한다.

김형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국내정책관은 “이번 통합공고를 통해, 정부 부처 및 유관기관에서 각기 운용하는 자유무역협정 지원사업을 우리 국민과 기업들이 한눈에 비교함으로써 최적의 지원 프로그램을 전략적으로 선택해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공고 내용은 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FTA 강국, 코리아"홈페이지 등을 통해 게재하고, 지속적으로 관련 정보를 홍보할 계획이다.

뉴스인서울  newsinseoul@newsinseoul.co.kr

<저작권자 © 뉴스인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인서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